경북교육청, 매달 세 번째 수요일‘잔반 없는 날’

2023-03-16 오후 6:56:14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탄소중립을 통한 환경보호 생활화를 위해 3월부터 매달 세 번째 수요일을구내식당 잔반 없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내식당의 일일 이용자는 400여 명으로 하루 평균 50kg의 음식물 쓰레기가 배출되고 있어 온실가스를 발생시키는 하나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경북교육청은 매월 세 번째 수요일은 잔반통을 없애고, 평소 직원들이 좋아하는 식단을 조사해 점심을 제공함으로써 잔반 ZERO에 한 발 더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15() 처음 실시한 잔반 없는 날 행사에서잔반 없는 식판 인증직원에게는추억의 뽑기 이벤트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소정의 상품을 증정했다.

 

경북교육청은 직원들의 참여율이 높고 만족도가 높으면 매월 첫 번째와 세 번째 수요일을 잔반 없는 날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잔반 없는 날 운영과 같이 지구의 환경을 살릴 수 있는 작지만 다양한 행사를 운영해 환경 문제에 한발 앞장서는 경북교육청이 되겠다고 말했다.

 

권대근 기자 (abcseoul@naver.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