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22년간 난치병 학생들에게 의료비 지원!

‘나눔과 베풂’의 참사랑 실천

2023-03-21 오후 7:25:23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 2001년부터 현재까지 22년간 난치병 학생 1,399명에게 11631백만 원을 지원해 난치병 학생들에게 새 생명을 불어넣었다고 21일 밝혔다.

 



경북교육청은 지난 20년간 모인 성금으로 난치병 학생 의료비 지원 사업을 통해 난치병 학생들을 계속 돕고 있다.

 

2001년부터 실시한난치병 학생 지원 사업은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학생들에게 의료비 지원을 통해 학부모의 부담을 경감하고, 학생들에게 사랑과 봉사 정신을 일깨워주기 위해 실시한 사업으로, 수시로 지원 신청을 받아 매달 1회 대상자에게 결정 안내해 난치병 학생들이 적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 2019년 난치병 학생 격려를 위한 병원 방문 사진



경북교육청은 2007년 방송통신고등학교 재학생(18세까지) 지원 2008년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자녀 소아 당뇨병 환자 치료비 지원 2010년 백혈병, 저신장 학생 성장호르몬 치료비 지원 2019년 의료비 지원 소득 기준 완화 20201형 당뇨병 인슐린 약제비 지원 20211형 소아당뇨학생 연속혈당측정기 및 소모품비 연간 12만 원 한도 지원 2021년 신규 난치병 학생 선정 시 지원 시점을 지원대상자 선정 당시 입원 중인 학생의 경우에 지원 결정일로부터 1년 소급 지원하는 등 점차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난치병 학생으로 선정되면 의료비 지원 한도액은 없으며, 부족 시 증액해 완치될 때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 국비 의료비 지원사업 또는 타 난치병 질환지원사업으로 지원을 받는 경우 중복해 지원을 받을 수 없으며, 의료비 청구 순서는 보험, 보건소, 교육청 순으로 이중 지급하지 않는다.

 

지원을 원하는 보호자는 경북교육청 홈페이지(체육건강과/자료실/2023년 난치병 학생 의료비 지원 사업 지침/신청서식 및 구비서류)에 탑재된 신청 서식을 작성해 구비서류와 함께 학교 보건(담당)교사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2001년부터난치병 학생 돕기 사업을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647일 세계 보건의 날대통령 단체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임종식 교육감은 난치병 학생들이 의료비 지원 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난치병 학생들이 완치할 때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권대근 기자 (abcseoul@naver.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