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지산동 고분군 세계유산등재 확실시

'가야고분군’유네스코 자문기구 이코모스로부터‘등재 권고’

2023-05-12 오후 5:40:17

유네스코(UNESCO)510가야고분군에 대한 유네스코 자문·심사 기구인 이코모스(ICOMOS,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의 심사결과인 등재 권고를 문화재청에 전달하였다.

 

 

 

 

 

*등재권고사항 : 등재 권고, 등재 보류, 등재 반려, 등재 불가

가야고분군은 지산동 고분군을 비롯한 대성동 고분군(김해), 말이산 고분군(함안), 옥전 고분군(합천), 송학동 고분군(고성),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창녕),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남원) 7개 가야고분군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가야는 한반도 남부 일대에 500여 년간 실재했던 고대정치체로서 기록이 많지 않기 때문에, 가야고분군은 가야사 연구·복원에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코모스는 가야고분군이 기본적으로 완전성과 진정성을 갖추고 있으며, 세계유산 등재기준 ()을 충족하는 것으로 인정하였다. 또한 가야고분군의 지리적 분포, 입지, 구분의 구조와 규모, 부장품 등을 통해 가야고분군이 주변국과 공존하면서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독특한 체계를 유지해 온 가야를 잘 보여주면서 동아시아 고대 문명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라고 평가하였다.



 




*()살아있거나 또는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 혹은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난 증거가 되어야 한다.

 

 

특히 고령 지산동 고분군은 후기 가야사회를 주도했던 대가야지배층의 무덤군이며, 7개 가야고분군 중 가장 넓은 유산구역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가야고분양식의 가장 발전된 모습을 보이며, 한 무덤에서 순장자 40여명이 확인되는 등 지산동 고분군은 과거 대가야의 위상을 증명하고 있다.

 

 

세계유산등재는 2011년 처음 추진을 시작하였으며, 201312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이래로 20191월 최종적으로 7개 가야고분군이 연속유산으로서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되었다. 이후 20209월 최종 등재신청대상에 선정되어 20211월 등재신청서를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하였으며, 같은 해 3월 등재신청서의 완성성도검토 통과로 본격적인 심사가 시작되었다. 20219월부터 20222월까지 현장실사를 비롯한 추가자료 제출, 패널회의 등 오랜 심사과정을 수행하였다.



 

 


당초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등재는 20226월 개최예정이었던 제45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여부가 결정될 예정이었으나,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상황으로 인하여 당시 의장국이었던 러시아측에서 잠정연기를 통보하면서 등재분위기가 위축된 바 있다. 이후 러시아가 의장국을 사퇴하면서 후임 의장국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이어받았으며, 최종적으로 오는 9월 제45차 세계유산위원회를 통해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등재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남철 고령군수는 고령 지산동 고분군을 비롯한 가야고분군에 대한 이번 등재권고는 우리의 유구한 역사의 한 축인 고대국가 가야가 세계적인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 하였다. 또한 세계유산등재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세계유산 지산동 고분군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고령군의 세계화를 위한 초석으로 삼겠다 고 전했다.

 

권대근 기자 (abcseoul@naver.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